회원 로그인 창


로그인 메뉴

따끈따끈! 신착 전자책

더보기

콘텐츠 상세보기
죽음을 앞둔 사람의 말


죽음을 앞둔 사람의 말

<스즈키 히데코> 저/<나지윤> 역 | 책비

출간일
2013-05-06
파일형태
ePub
용량
917 K
지원 기기
PC
대출현황
보유2, 대출0, 예약중0
전자책 프로그램이 정상적으로 설치가 안되시나요?전자책 프로그램 수동 설치
콘텐츠 소개
저자 소개
목차
한줄서평

콘텐츠 소개

죽음을 앞둔 사람들의 이야기를 통해
인생의 본질에 대한 깨달음을 선사하는 책


저자 스즈키 히데코는 특정 종교의 입장을 넘어 삶과 죽음, 사랑과 고통 등 인간의 가장 본질적인 내면세계에 대한 깨달음을 제시하며 일본에서 ‘이 시대의 스승’으로 불린다. 그녀는 이 책 『죽음을 앞둔 사람의 말』을 통해 죽음의 찰나에서 맞이했던 감동적인 화해의 순간을 많은 사람들과 공유하고자 이 책을 썼다고 소감을 밝혔다. 인간에게 죽음이란 결코 피할 수 없는 필연적인 운명이지만, 겪어보지 않고는 그 누구도 짐작조차 할 수 없는 것이 바로 죽음이다. 이 책 안에 담긴 열일곱 개의 감동적인 스토리는 죽음을 앞둔 사람들이 생의 마지막 순간을 정리하는 법, 주변 사람들이 곧 세상을 떠날 이를 위해 배려해줘야 할 것들 등, 언젠가 마주치게 될 죽음을 보다 현명하게 맞이하는 방법을 가르쳐준다. 우리 자신의 죽음, 부모의 죽음, 친구의 죽음, 사랑하는 반려 동물의 죽음 등 세상에 존재하는 수많은 종류의 죽음에 대해 가슴 깊이 돌이켜보는 기회와 아름다운 깨달음을 선사하는 이 책은 순간순간 눈가를 촉촉이 적시는 주옥같은 선물이다.

저자소개

특정 종교의 입장을 넘어 삶과 죽음, 사랑과 고통 등 인간의 가장 본질적인 내면세계에 대한 메시지를 전하는 수녀. 일본에서 '이 시대의 스승'이라고까지 평가받는 스즈키 히데코 수녀는 이 책을 통해 특유의 자애롭고 따뜻한 목소리로 '눈물만큼 마음에 힘을 주는 것도 없다'며 삶이 고단하고 힘들 땐 그저 감정이 흐르는 대로 울어보라 조언한다.

스즈키 히데코 수녀는 성심 수녀회 소속으로 문학 요법 및 심리 요법을 통해 말기 중환자들의 내적 치유를 돕고 있다. 도쿄대학교 대학원 인문 과학 박사 과정을 마치고, 일본 성심여대에서 일본 근대 문학을 가르치고 있다. 세이신카이 회원이자 문학 박사이며, 국제커뮤니언학회 명예 회장, 성심여대 크리스트교 문화연구소 연구원 등으로 활동했다. 1980년대 후반에 일본에 처음으로 에니어그램을 소개하고 일본에서 그 분야의 일인자로서 높은 평가를 얻고 있다. 일본 전국은 물론이고 해외로부터 초빙돼 '진정한 인생의 의미'를 생각하게 하는 강연회, 워크숍 등을 이끌고 있다. 저서로 『사랑과 치유의 366일』, 『가장 아름다운 이별 이야기』, 『하느님은 인간을 어디로 이끄시는가』, 『상처 주는 부모, 치유하는 부모』, 『기다림 속에서 희망을 찾았습니다』 ,『울림』 등이 있다.

목차

하나, 우리 모두는 언젠가 반드시 죽게 됩니다
둘, 죽음을 앞둔 사람은 자신에게 시간이 얼마 남지 않았음을 직감적으로 느낍니다
셋, 이 세상과 작별을 고하는 순간, 내 이름을 불러주오
넷, 살날이 얼마 남지 않은 사람에게 가장 중요한 건 죽음을 맞이할 때와 그 이후입니다
다섯, “나는…… 더 행복하게 살고 싶었습니다.”
여섯, 죽어가는 사람에겐 허심탄회하게 속내를 털어놓을 수 있는 상대가 필요합니다
일곱, “기억하렴. 엄마가 만일 죽더라도, 그건 결코 너희들 때문이 아니야.”
여덟, 고통 속에서도 가슴 벅찬 행복을 건져 올릴 수 있습니다
아홉, “몸이 없어져서 어디든 갈 수 있게 되면, 내가 좋아하는 사람이 있는 곳에 갈 거예요.”
열, “죽음과 마주한 지금, 나는 두렵지 않습니다.”
열하나, 마지막 길을 떠나기 전, 가족의 체취가 곳곳에 담긴 집에서 보내는 시간이 간절합니다
열둘, 무언가를 기다리고, 그것을 만날 희망을 가진 사람은 놀라운 생명력을 얻게 됩니다
열셋, 사람은 죽는 순간 위대한 분의 마중을 받으며 빛의 세계로 떠납니다
열넷, 숨을 거둔 사람이 조용히 잠든 모습을 바라보고 있으면 내가 살아온 인생을 되돌아보게 됩니다
열다섯, 인간은 죽음에 의해 완성됩니다. 살아 있는 동안에는 모두 미완성일 뿐
열여섯, “이제 저에겐 남은 시간이 얼마 없어요. 죽기 전에 저 자신과 당당히 마주하고 화해하고 싶어요.”
열일곱, “네가 곤경에 처하거나 눈물을 흘릴 때 곁에 있어주지 못한다고 생각하니 가슴이 많이 아프다.”

마치면서

한줄서평

  • 10
  • 8
  • 6
  • 4
  • 2

(한글 40자이내)
리뷰쓰기
한줄 서평 리스트
평점 한줄 리뷰 작성자 작성일 추천수

등록된 서평이 없습니다.